2020.07.05 (일)

  • 구름많음속초19.1℃
  • 구름조금18.6℃
  • 구름많음철원18.2℃
  • 맑음동두천18.5℃
  • 구름많음파주17.8℃
  • 구름조금대관령15.6℃
  • 박무백령도19.5℃
  • 구름많음북강릉20.1℃
  • 구름조금강릉23.0℃
  • 구름조금동해18.9℃
  • 박무서울20.7℃
  • 박무인천19.7℃
  • 구름많음원주20.1℃
  • 구름조금울릉도16.8℃
  • 박무수원18.6℃
  • 맑음영월18.0℃
  • 구름많음충주20.1℃
  • 구름많음서산18.5℃
  • 맑음울진18.6℃
  • 박무청주20.3℃
  • 구름많음대전20.6℃
  • 구름많음추풍령19.0℃
  • 구름많음안동18.8℃
  • 구름많음상주19.5℃
  • 구름조금포항19.3℃
  • 구름많음군산19.9℃
  • 흐림대구20.2℃
  • 흐림전주19.5℃
  • 흐림울산18.1℃
  • 흐림창원18.8℃
  • 흐림광주19.7℃
  • 흐림부산19.7℃
  • 흐림통영19.4℃
  • 박무목포19.9℃
  • 흐림여수20.4℃
  • 박무흑산도16.6℃
  • 구름많음완도19.0℃
  • 구름많음고창19.3℃
  • 흐림순천18.1℃
  • 박무홍성(예)19.3℃
  • 박무제주20.0℃
  • 구름많음고산19.0℃
  • 흐림성산21.1℃
  • 박무서귀포21.3℃
  • 흐림진주19.7℃
  • 구름많음강화19.9℃
  • 구름조금양평18.8℃
  • 구름조금이천19.8℃
  • 구름많음인제17.1℃
  • 구름조금홍천18.4℃
  • 구름많음태백14.6℃
  • 구름많음정선군16.8℃
  • 구름조금제천16.9℃
  • 흐림보은18.7℃
  • 구름많음천안17.8℃
  • 구름많음보령19.0℃
  • 흐림부여19.8℃
  • 흐림금산18.8℃
  • 구름많음19.8℃
  • 흐림부안19.8℃
  • 구름많음임실18.7℃
  • 구름많음정읍19.1℃
  • 흐림남원19.4℃
  • 구름많음장수18.1℃
  • 구름많음고창군19.0℃
  • 구름많음영광군19.2℃
  • 구름많음김해시19.0℃
  • 흐림순창군19.3℃
  • 구름많음북창원20.0℃
  • 구름많음양산시20.1℃
  • 구름많음보성군19.9℃
  • 구름많음강진군19.6℃
  • 구름많음장흥18.9℃
  • 구름많음해남18.8℃
  • 구름많음고흥19.0℃
  • 흐림의령군20.5℃
  • 구름많음함양군19.3℃
  • 구름많음광양시19.9℃
  • 구름조금진도군19.1℃
  • 구름많음봉화17.4℃
  • 구름많음영주17.5℃
  • 구름많음문경17.6℃
  • 구름많음청송군15.7℃
  • 맑음영덕17.0℃
  • 구름조금의성16.5℃
  • 구름많음구미20.0℃
  • 구름조금영천17.1℃
  • 구름많음경주시17.9℃
  • 흐림거창19.1℃
  • 구름조금합천20.0℃
  • 흐림밀양20.2℃
  • 흐림산청19.2℃
  • 흐림거제19.2℃
  • 흐림남해19.6℃
김은희교수 러문학에세이 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희교수 러문학에세이 출간

‘프롬나드 인 러시아’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7일9427.jpg

 

 

한러 수교 30년이 되는 2020년을 맞아 독자들의 주목을 끌 만한 러시아 전문가의 책이 나왔다.

 

러시아문학과 러시아 문화에 관한 에세이들을 담은 김은희 교수의 <프롬나드 인 러시아>가 화제의 책이다.

 

<프롬나드 인 러시아>는 2018년 아르코문학창작기금을 받아 발간(發刊)됐다. 아르코문학창작기금은 한동안 예술인들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였다가 2018년 창작기금 지원 사업이 부활하면서 김은희 교수의 책으로 빛을 보게 되었다.

 

<프롬나드 인 러시아>는 푸시킨과 톨스토이 박물관 등 모스크바의 6개 박물관과 체호프와 투르게네프, 톨스토이 영지 등 모스크바 근교의 6개 박물관들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가 “매년 수천만 명의 방문객 수를 자랑하는 모스크바 박물관들의 세계로 함께 떠나보는 것은 러시아, 러시아 예술, 러시아 문학을 알아가며 러시아인과 소통하는 또 하나의 길이고, 결국 인간 본성에 접근해가는 한 가지 방법이 되어줄 것이다”라고 말하듯 이 책은 결국 러시아인과 문화에 대한 이해와 소통에 한 방법을 제시해 준다.

 

 

김은희교수 책.jpg

 

 

2016년 기준으로 러시아의 박물관 수는 2,742곳이며, 박물관 방문객 수는 1억 2360만 명이라고 한다. 이는 러시아 문화성 자료에 근거한 수치로 국립박물관만을 계수한 것이다. 국립박물관이 아닌 시립이나 기관 소속, 사설이나 사회재단 박물관까지 계수한다면 그 수는 엄청날 것이지만, 정확한 수치는 산출된 적이 없다.

 

몇몇 인터넷 자료에 따르면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에만도 400곳이 넘는 국립·사립 박물관과 그 분관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어떤 자료는 447곳, 어떤 자료는 445곳이라고 한다. 모스크바에는 국립박물관만 65개가 넘고, 모스크바주(州)에는 35개가 넘는 저택-박물관, 보존지역-박물관 등이 있다고 하지만 정확한 수치는 역시 알려지지 않았다. 과히 박물관의 나라, 박물관의 도시라고 불릴 만하다.

 

이런 러시아 박물관의 세계로 독자들을 초대하며, 저자는 서문에서 ‘완전한 우연으로부터 중대한 발견이나 발명이 이루어지는 것’을 뜻하는 세렌디피티의 뜻을 인용하며 다음과 같이 말한다.

 

“이 책을 펼쳐 저자와 함께 러시아를 산책하러 나선 독자들도 ‘모스크바와 모스크바 근교, 러시아인의 일상’을 걸으면서 그 길의 끝에서 혹시 얻게 될지도 모를 어떤 결과에 주목하지 않기를 바란다. 저자와 함께, 때로는 독자 혼자 오롯이 그 길을 산책하면서 결국은 누구보다 소중한 자신을 마주하고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자기 자신을 온전히 들여다보길 감히 바라본다. 결국 남을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밖에 없기에 저자가 소개하는 러시아 산책길과 그 길에서 만나게 될 여러 사연들이 결코 먼 나라 타인들의 이야기가 되지는 않을 것이다. 그것이 200년이 훌쩍 넘은 푸시킨의 결투와 작품 이야기든, 지금도 우리가 그의 글들을 읽으면 나의 고민, 나의 현재로 느끼게 되는 톨스토이와 도스토옙스키, 체호프의 이야기이든, 21세기 러시아인이 살아가는 이야기든, 우리 자신의 모습을 들여다보는 일에 방해가 되지는 않을 것이며 오히려 앞서 소개한 ‘세렌디피티’란 말처럼 러시아를 만나가는 우연들이 결국은 자신이라는 중대한 발견에 도움을 줄 것이라 믿는다.”

 

또한 저자는 ‘에필로그’에서 ‘박경리문학상’을 수상한 러시아의 작가 류드밀라 울리츠카야의 작품 <소네치카>를 소개한다. 저자는 읽기 중독자였던 작품의 주인공 소네치카의 일화를 들면서 “모스크바와 그 근교의 여러 작가 박물관과 예술 박물관들을 돌아보면서 ‘왜 이들은 이토록 창작 활동에 매달렸는가, 왜 또 우리는 이토록 글을 읽고 그들의 작품들에 목말라 하는가’라는 의문이 들었다.”라고 말한다. 박물관으로 남은 작가들은 그래도 당대의 평가를 뛰어넘고 시대를 지나 살아남은, ‘위대한’이란 수식어를 붙일 수 있는 창작자들이지만, 시대의 평가를 뛰어넘지 못하고 이름도 없이 사그라진 작가들도 허다하다면서, 그래도 “우리는 읽고 또 쓴다. 누군가의 말처럼 ‘자신을 위해’ 누군가는 읽고 누군가는 쓴다.”고 강조한다. “그 목적은 같다. 가고 가다 보면 그 길 끝에서 결국 자신과 마주하게 될 것이다”라고 저자는 말한다. “다만 우리가 무엇이 되고자, 또는 무엇을 이루고자 책을 읽거나 쓰는 것이 아니라면 구원은 그 안에 있으며, 저자가 독자들에게 러시아문학 박물관 이야기를 들려준 이유이다.”라고 집필 의도를 밝힌다.

 

 

김은희4 (1).jpg

 

 

저자의 말대로 <프롬나드 인 러시아> 안의 러시아 박물관들을 산책하는 시간은 러시아인과 러시아 문화, 러시아문학에 가까워지는 시간이 될 뿐만 아니라 저 먼 나라 러시아, 저 먼 곳 모스크바와 모스크바 근교 박물관들로의 이동이 여기 이곳 자기 자신과 더 내밀해지는 시간이 되어주리라 확신한다.

 

김은희 교수는 한국외국어대학교 노어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모스크바국립대학교에서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월간 <한국산문>으로 수필가로 등단하였으며, 한국문인협회, 한국산문작가협회, 한국노어노문학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 청주대학교 학술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역서로는 <현대 러시아문학과 포스트모더니즘 1, 2>, <겨울 떡갈나무>, <유리 나기빈 단편집>, <금발의 장모>, <부랴트인 이야기>, <에스키모인 이야기>, <야쿠트인 이야기> 등이 있으며, 저서로는 <러시아 명화 속 문학을 말하다>, <그림으로 읽는 러시아> 등이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한국산문, 러시아문학기행 화제 (2017.5.7.)

김은희교수와 러시아문학반의 특별한 여행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118

 

 

 

노창현 기자 romin2003@naver.com
노창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세계한인뉴스는 전 세계 200여개 한인동포언론사와 함께 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