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속초19.3℃
  • 비18.1℃
  • 흐림철원17.5℃
  • 흐림동두천17.6℃
  • 구름조금파주18.1℃
  • 흐림대관령14.1℃
  • 비백령도18.4℃
  • 비북강릉17.9℃
  • 흐림강릉18.3℃
  • 흐림동해17.1℃
  • 비서울18.2℃
  • 비인천18.2℃
  • 맑음원주19.1℃
  • 비울릉도18.0℃
  • 비수원19.1℃
  • 맑음영월18.1℃
  • 흐림충주20.3℃
  • 구름조금서산18.9℃
  • 구름많음울진18.2℃
  • 흐림청주21.5℃
  • 비대전19.1℃
  • 구름조금추풍령17.8℃
  • 구름많음안동19.6℃
  • 구름조금상주18.5℃
  • 비포항19.3℃
  • 흐림군산21.1℃
  • 흐림대구20.0℃
  • 흐림전주22.3℃
  • 비울산19.3℃
  • 비창원19.4℃
  • 구름조금광주21.3℃
  • 비부산19.0℃
  • 구름많음통영19.9℃
  • 구름조금목포20.9℃
  • 흐림여수20.0℃
  • 구름조금흑산도20.3℃
  • 구름많음완도22.0℃
  • 구름조금고창20.9℃
  • 구름조금순천19.2℃
  • 비홍성(예)19.0℃
  • 흐림제주23.5℃
  • 구름많음고산22.3℃
  • 흐림성산22.8℃
  • 비서귀포21.8℃
  • 흐림진주19.7℃
  • 맑음강화18.3℃
  • 맑음양평19.0℃
  • 맑음이천18.2℃
  • 흐림인제18.1℃
  • 맑음홍천18.1℃
  • 흐림태백15.0℃
  • 구름많음정선군18.4℃
  • 맑음제천18.6℃
  • 구름조금보은19.1℃
  • 구름조금천안19.4℃
  • 맑음보령21.0℃
  • 구름조금부여19.4℃
  • 구름조금금산18.9℃
  • 구름조금19.2℃
  • 구름많음부안21.8℃
  • 흐림임실19.4℃
  • 구름많음정읍22.3℃
  • 구름조금남원19.4℃
  • 구름조금장수18.8℃
  • 구름조금고창군20.7℃
  • 구름조금영광군20.3℃
  • 구름많음김해시19.7℃
  • 구름많음순창군20.9℃
  • 구름많음북창원20.2℃
  • 흐림양산시19.6℃
  • 구름많음보성군21.0℃
  • 구름많음강진군22.1℃
  • 구름많음장흥22.0℃
  • 구름조금해남21.6℃
  • 구름많음고흥22.0℃
  • 구름많음의령군19.9℃
  • 구름조금함양군19.1℃
  • 구름많음광양시19.7℃
  • 구름조금진도군21.4℃
  • 맑음봉화18.5℃
  • 흐림영주18.1℃
  • 구름많음문경18.4℃
  • 흐림청송군19.3℃
  • 흐림영덕18.1℃
  • 구름많음의성19.9℃
  • 구름조금구미19.5℃
  • 흐림영천19.7℃
  • 구름많음경주시19.0℃
  • 구름조금거창18.8℃
  • 흐림합천19.2℃
  • 흐림밀양19.6℃
  • 구름많음산청19.0℃
  • 흐림거제19.9℃
  • 구름많음남해19.4℃
내가 훈장을 버린 이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훈장을 버린 이유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버락 오마바 대통령은 2009년 당선 후 9개월 만에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오바마 본인조차 자신이 상을 받을 만한 자격이 있는가를 의심할 정도의 놀라운 결정이었고 지금까지도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기는 하지만 당시 노벨상 위원회는 ‘Outstanding contributions(괄목할만한 공헌)을 한 사람에게 주기도 하지만 할 사람에게도 주는 것’이라는 다소 받아들이기 애매한 논리로 시상을 했다.

 

그런가하면 Jean-Paul Sartre(장-폴 싸르트르)는 1964년 노벨상 제정 이래 최초로 수상을 거부한 선정자가 되었다. 그가 노벨상을 거부한 이유는 현존하는 서양체제 주류파의 일원이 되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80년대 초에 군복무를 한 사람들은 ‘국난극복기장(國難克服紀章)’이란 것을 받았다. 전두환이 자신의 군사독재를 정당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만들었던 것이다. 제대하고 나오면서 백의리 다리 아래로 던져 버렸으니 아직도 그곳 어디에선가 썩고 있겠지만 내게도 주임상사가 내 버리듯 건네 준 것이었다.

 

잘 했다고 주든지 아니면 잘 하라고 주든지 상이든 훈장이든 목적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상이든 훈장이든 관례이기 때문에 주는 것이라면 그것은 상도 훈장도 아닌 것이 되고 말 것이다. 물론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고 “엣다, 먹고 떨어져라”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한다면 참으로 받을 만한 자격이 갖추어져 받은 사람들은 정말 억울, 아니 허망할 것이다. 마치 나보다 점수가 낮은 자가 ‘빽’으로 합격 하는 것처럼 말이다.

 

난 내 조국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 적극적 지지자가 되기를 자원하는 사람이지만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라는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201608170751_61120010862449_1 - Copy.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장호준의 Awesome Club’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jhjac

 

노창현 기자 romin2003@naver.com
노창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세계한인뉴스는 전 세계 200여개 한인동포언론사와 함께 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