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속초19.4℃
  • 비19.0℃
  • 흐림철원17.9℃
  • 흐림동두천17.7℃
  • 구름조금파주18.3℃
  • 흐림대관령14.1℃
  • 비백령도18.7℃
  • 비북강릉17.7℃
  • 흐림강릉18.5℃
  • 흐림동해17.3℃
  • 비서울18.6℃
  • 비인천18.5℃
  • 맑음원주18.6℃
  • 비울릉도17.8℃
  • 비수원19.5℃
  • 맑음영월18.4℃
  • 흐림충주20.3℃
  • 구름조금서산18.9℃
  • 구름많음울진18.4℃
  • 비청주21.1℃
  • 비대전19.2℃
  • 구름조금추풍령18.0℃
  • 구름많음안동19.7℃
  • 구름조금상주18.7℃
  • 구름조금포항19.2℃
  • 구름조금군산20.6℃
  • 흐림대구20.4℃
  • 구름많음전주23.3℃
  • 흐림울산19.6℃
  • 비창원19.7℃
  • 구름조금광주22.2℃
  • 비부산19.1℃
  • 구름많음통영19.9℃
  • 구름조금목포21.2℃
  • 흐림여수19.9℃
  • 구름조금흑산도20.7℃
  • 구름많음완도22.2℃
  • 구름조금고창21.6℃
  • 구름조금순천19.2℃
  • 비홍성(예)19.1℃
  • 흐림제주23.5℃
  • 구름많음고산22.4℃
  • 흐림성산22.9℃
  • 비서귀포22.0℃
  • 흐림진주19.7℃
  • 맑음강화18.5℃
  • 맑음양평19.0℃
  • 맑음이천18.2℃
  • 흐림인제18.0℃
  • 맑음홍천18.3℃
  • 흐림태백15.1℃
  • 구름많음정선군18.4℃
  • 맑음제천18.3℃
  • 구름조금보은19.8℃
  • 구름조금천안19.6℃
  • 맑음보령21.3℃
  • 구름조금부여19.6℃
  • 구름조금금산19.6℃
  • 구름조금19.2℃
  • 구름많음부안22.5℃
  • 흐림임실20.1℃
  • 구름많음정읍22.5℃
  • 구름조금남원20.7℃
  • 구름조금장수19.4℃
  • 구름조금고창군22.2℃
  • 구름조금영광군21.1℃
  • 구름많음김해시19.7℃
  • 구름많음순창군21.5℃
  • 구름많음북창원20.3℃
  • 흐림양산시19.8℃
  • 구름많음보성군21.2℃
  • 구름많음강진군22.3℃
  • 구름많음장흥22.2℃
  • 구름조금해남21.6℃
  • 구름많음고흥22.5℃
  • 구름많음의령군20.1℃
  • 구름조금함양군19.4℃
  • 구름많음광양시19.8℃
  • 구름조금진도군21.9℃
  • 맑음봉화17.7℃
  • 흐림영주18.6℃
  • 구름많음문경18.9℃
  • 흐림청송군18.7℃
  • 흐림영덕18.0℃
  • 구름많음의성20.2℃
  • 구름조금구미19.6℃
  • 흐림영천20.1℃
  • 구름많음경주시18.9℃
  • 구름조금거창18.9℃
  • 흐림합천19.5℃
  • 흐림밀양20.3℃
  • 구름많음산청19.2℃
  • 흐림거제19.9℃
  • 구름많음남해19.5℃
대입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입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1)


[교육칼럼] 학생에게 중요한 것 묻는 광범위한 질문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1월에는 2019년도에 대학입학하는 학생들을 위한 공동지원서 에세이 문제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가을에12학년이 되는 학생들에게는 곧 돌아올 여름 방학이야말로 대학 입학 지원서의 에세이 파트를 마무리할 좋은 기회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몇 주간 에세이 쓰는 법에 대해서 시리즈로 다루어볼까 합니다.

 

angela.jpg
▲ 엔젤라 김
 
우선, 올해 발표된 에세이 문제는 작년에 씌었던 7개의 프람트에서 변동사항이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상담하는 학생들의 에세이를 읽어보면, 글 자체는 좋지만 프람트와 포커스가 빗나가게 쓰는 경우들이 종종 발겼됩니다. 에세이를 아무리 잘써도 문제와 동떨어진 내용이라면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겠지요. 그렇다고 해서, 학생들이 고생해서 쓴 에세이 하나를 읽는 데 3분 정도 할애하는 입학 사정관들이 에세이 문제에 답을 잘 썼나를 본다는 뜻은 아닙니다. 에세이를 통해 학생에 대해 어떤 인상을 받는지가 가장 중요하지요. 그러므로 프람트에서 많이 벗어 나지는 않되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공동 지원서의 첫 번째 에세이 문제는 이러합니다. “어떤 학생들에게는 너무도 중요한 어떤 배경이나, 관심사, 재능, 정체성이 있어서 그것 없이는 지원서가 불완전하게 될 수 있다. 학생이 그런 경우라면 그 스토리를 적어보라” 입니다. 이 프람트는 일곱번째 에세이 프람트인 “Choose your own topic”만큼이나 쓸 수 있는 내용이 무궁 무진합니다. 학생이 중요하게 여기는 어떤 경험, 기억, 개인적 성격, 취미, 혹은 업적을 부각시킨다 해도 아마 이 첫 번째 프람트에 다 맞아 떨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

우선 스스로 질문해 보십시오. 학생의 17년 혹은 18년 인생 동안 지금의 학생을 형성한 중요한 요소가 무엇이었는지? 어떤 학생은 책을 읽으며, 영화나 텔레비젼 쇼 하나를 보면서라도, 혹은 미국으로 이민을 오는 경험을 통하여 많은 것을 느끼고 또 변화했을 수 있습니다. 어떤 여학생은 매주 토요일마다 아빠와 브런치 데이트를 하는 가정의 “전통”-어떤 가정은 항상 수요일마다 가족 모두 볼링을 치러 가는 “전통”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을 통해서 “가족”, “팀웍” “규칙적인 행사의 중요성” 등을 느끼고 그런 것이 학생의 정체성으로 자리잡았을 수 있습니다.

특별히 좋아하는 것이 있습니까? 왜 좋아합니까?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뭔가 자주, 반복해서 언급하는 경험이나 스토리가 있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분명 그 이야기가 학생에게 중요해서 그런 것일 것이고 그 이야기의 어떤 요소가 학생에게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정체성은 나를 “나”되게 만드는 그 어떤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갖가지 환경, 즉 남다른 특이한 가정 환경에서 자랐다거나, 특별한 지리적 장소에서 자랐다거나 하는 것들이 있는 학생들이 있을 것입니다. 외교관, 목회자 가정, 군인 가정 처럼 아버지의 직업 상 여러 장소를 옮겨다니며 살아온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또 어떤 장소에서 태어나 18년을 한결같이 한 동네, 한 이웃들과 지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그러한 환경 혹은 그 환경이 빚어낸 사건이 지금의 나를 어떻게 형성하고 어떻게 영향을 주었는지에 대해 할 말이 있는 학생들이 있을 것입니다.

특별한 재능을 부각시켜서 에세이를 쓴다고 하면 우선 지원서의 다른 부분, 즉 activity 쓰는 난에 재능과 관련된 활동과 수상 경력을 이미 적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재능이 반드시 수상 경력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도 아주 많이 있습니다. 어떤 학생은 인간 관계에 특별한 재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을 화합시키는 능력, 어떤 모임에서 분위기를 띄울 줄 아는 능력 등 말입니다. 물론 그런 재능은 “tell”보다 “show”가 중요하겠지요? “나는 이러 이러한 재능이 있다” 가 아니고 그러한 재능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예화같은 것을 써야겠지요. 악기를 다루지 못한다고, 그림을 그리지 못한다고 재능이 없다고 단정짓지 말고 보이지 않는 어떤 재능이 있는 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다른 어떤 에세이 프람트에도 다 적용되는 말씀이지만 입학 사정관이 에세이를 읽고 학생과 대화를 나누고 인터뷰한 것 처럼 학생이 어떤 사람인지 머리 속에 그릴 수 있는 그런 에세이가 “잘 쓴” 에세이가 될 것입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컨설팅, www.angelaconsulting.com
김명곤 기자 koreaweeklyfl@gmail.com
김명곤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세계한인뉴스는 전 세계 200여개 한인동포언론사와 함께 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